21일 입장문 내… “사과 없으면 필요한 모든 조처할 것”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진행하고 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인터뷰를 JTBC가 거부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자 JTBC가 21일 입장문을 내 “정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경록 씨로부터 인터뷰 제안을 받은 바 없다”라고 반박했다.

JTBC는 이날 “유 이사장 주장 후 보도국 기자 전원을 상대로 확인했다”라면서 유 이사장의 주장을 거듭 부인했다. JTBC는 정 교수 관련 사건이 불거진 지난 8월 말부터 최근까지 김씨에게 수십 차례 전화와 문자 등으로 인터뷰와 취재요청을 했지만 김씨가 모두 거절했다고 밝혔다.

JTBC는 유 이사장에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며 유감을 표했다. 더불어 “김씨와 유 이사장 측이 근거 없는 주장을 편 데 대해 사과와 정정을 요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지난 18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김씨가 JTBC 인터뷰를 추진했으나 거부당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KBS와 인터뷰 후 실망하고 배신감을 느껴서 JTBC를 접촉했다’ ‘손석희 (JTBC) 사장님이 아실지 모르겠는데 JTBC를 (인터뷰) 해보려고 접촉했다가 안 됐다’ 등의 발언이었다.

유 이사장은 지난 8일 같은 유튜브 방송에서 ‘KBS가 김씨와의 인터뷰를 검찰에 유출했다’는 취지로 말해 파장을 낳은 바 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