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왼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여당이 드디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우선 처리하겠다며 (올해 4월에 이어) ‘제2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폭거, 날치기 강행의 컴컴한 속내를 드러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여당은 애당초 선거제 개편도 검경수사권 조정도 안중에 없고, A부터 Z까지 공수처만 원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전날 공수처 설치 법안을 검ㆍ경 수사권 조정 등 여타 검찰개혁 법안이나 선거제 개혁안과 분리해 우선 처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데 대해 결사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낸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ㆍ여당이) 이토록 공수처에 집착하는 이유가 뭐냐. 있는 죄 덮기 위한 은폐처, 없는 죄 만드는 공포처를 만들겠단 것”이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모펀드 투자, 문재인 대통령 자녀 관련 의혹 등을 겨냥해 “이런 문재인 정권 게이트를 공수처로 덮지 않으면 정권 최후가 끔찍하기 때문”이라고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별도로 한국당 방식의 검찰개혁을 추진하기 위해 검찰 중립성 및 독립성 확보 관련 법안을 발의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올해 3월 권성동 한국당 의원이 형사소송법 개정안 등 검찰개혁 관련 법안을 대표 발의한 데 이어 검찰 독립성 유지 장치가 포함된 법안을 추가 제출하겠다는 계획이다. 나 원내대표는 “인사, 예산, 감찰의 자율성을 확보하는 검찰 독립법을 만들겠다”며 “무소불위 검찰 권력을 제한하고 경찰 비대화와 공룡화를 막는 경찰개혁안도 추진하겠다”고 예고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