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고’ 메인 화면. 콘텐츠웨이브 제공

국내를 벗어나면 접속이 불가능했던 동영상 스티리밍(OTT) 플랫폼 ‘웨이브’가 해외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제 웨이브 이용자들은 해외 여행 중에도 국내 방송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웨이브는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라오스, 태국 동남아시아 7개국에서 웨이브에 접속할 수 있는 ‘웨이브 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유료 이용자들은 기존에 사용 중인 웨이브 애플리케이션(앱)을 해외에서 실행시키면 곧바로 접속이 돼 지상파 방송과 종편 콘텐츠를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 기존에는 서비스 지역을 벗어났다는 화면과 함께 콘텐츠를 시청할 수 없었다. 웨이브 고 기능은 국내에서 설치한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앱에서만 허용이 되며 PC 등 기타 기기는 지원하지 않는다. 한번에 최대 7일 동안 이용이 가능하다.

웨이브는 국내 가입자에 대한 해외 시청 지원을 시작으로 앞으로 현지 교민 대상 서비스, 해외 직접 진출 등을 단계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조휘열 콘텐츠웨이브 플랫폼기술본부장은 “웨이브 고는 본격적인 글로벌 진출에 앞서 이용자 대상 서비스 지역 범위를 확대하는 의미가 있다”며 “이용자 호응도에 따라 콘텐츠와 대상 국가를 점차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