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사립유치원 원비 年 800만원 넘어… 대학 등록금보다 비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일부 사립유치원 원비 年 800만원 넘어… 대학 등록금보다 비싸

입력
2019.10.20 17:53
0 0

학부모 평균 부담금 21만7516원

국공립에 비해 18배나 더 비싸

게티이미지뱅크

수도권 일부 사립유치원에서 연간 800만원이 넘는 원비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 평균 등록금을 훌쩍 뛰어 넘은 금액으로 유아교육 공공성 확대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0일 국회 교육위원회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에서 제출 받은 ‘2019년 1차 유치원 정보공시 원비 현황’에 따르면 국내 유치원 총 8,565곳 중 사립유치원(3,811곳)의 평균 학부모 부담금(만5세 원아 기준) 은 21만7,516원이었다. 국공립유치원(1만1,911원)과 비교하면 18배나 원비가 비싼 셈이다.

사립유치원 중 학부모 부담금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성동광진교육지원청)의 A유치원으로 한 달에 학부모가 내야 하는 부담금 액수가 67만8,000원에 달했다. 서울(성북강북교육지원청)의 다른 지역 B유치원이 67만833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인천(서부교육지원청)의 C유치원이 58만7,916원, 서울(강서양천교육지원청) D유치원 57만3,367원, 서울(강남서초교육지원청) E유치원이 56만3,770원 순이었다. 1년 단위로 환산하면 600만~800만원에 가깝다. 올해 4년제 대학 연평균 등록금(644만원)을 뛰어 넘는 비용이다.

국공립유치원의 경우 경기(화성오산교육지원청) F유치원의 학부모 부담금이 30만원으로 가장 비쌌다. 같은 경기 지역(부천교육지원청)의 G유치원이 27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시도별(국공립ㆍ사립유치원 포함)로 보면 서울의 학부모 부담금이 평균 23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대구(15만8,000원), 부산(14만4,000원) 순이었다. 학부모 부담금이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6,507원)이었다.

박경미 의원은 “정부가 누리과정 지원비에 포함시킬 수 있는 지원금 항목을 확대하고 공ㆍ사립 유치원 비용격차를 줄이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