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이재영. KOVO 제공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리턴매치'로 관심을 끈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개막전에서 흥국생명이 승리했다.

흥국생명은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여자부 개막전에서 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1(25-17 25-14 24-26 25-23)로 꺾었다. 이날 개막전엔 2,901명의 만원 관중이 들어차 지난 12일 남자부 개막전 매진에 이어 흥행을 예고했다. V리그에서 남녀부 개막전이 동반 매진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시즌 챔프전에서 도로공사를 3승 1패로 꺾고 통합우승을 차지한 흥국생명은 올 시즌 개막전에서 도로공사를 또다시 따돌리고 2년 연속 통합우승을 향해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ㆍ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였던 이재영은 양 팀 최다인 33점을 터뜨리며 공격의 선봉에 섰다.

1∼2세트를 내준 도로공사는 3세트를 잡았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2015-2016, 2017-2018시즌 두 차례나 뛰었던 흥국생명을 적으로 만난 도로공사의 외국인 선수 테일러 쿡(등록명 테일러)은 15점, 공격 성공률 25.42%에 그쳤다.

세트 스코어 2-1로 앞선 4쿼터에서 흥국생명은 집중력을 발휘했다. 12-14에서 이재영이 4연속 공격 득점을 올리며 전세를 뒤집었다. 추격을 허용해 22-22가 됐지만 다시 이재영의 오픈 공격으로 24-23, 매치 포인트를 만든 흥국생명은 이재영의 날카로운 크로스 공격으로 경기를 끝냈다.

한편 앞서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1라운드 경기에서는 삼성화재가 KB손해보험을 제물로 개막 2연패를 끊고 승점 2를 챙겼다. 삼성화재는 KB손보와 풀세트 접전 끝에 3-2(25-21 24-26 27-25 18-25 15-10)로 승리했다. KB손보는 높이 싸움에서 10-17로 압도당하며 시즌 첫 패배(1승)를 당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