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비하’ 이준석 당직 박탈… 바른미래 당권파, 최고위 장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안철수 비하’ 이준석 당직 박탈… 바른미래 당권파, 최고위 장악

입력
2019.10.18 22:24
0 0

“유승민계에 조기탈당 압박” 해석… ‘변혁’ 19일 회동 신당 창당 등 논의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뉴스1.

바른미래당 중앙당 윤리위원회가 18일 손학규 대표 체제에 반대하는 비(非)당권파 이준석 최고위원의 직위해제 징계를 결정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에 이어 바른정당계인 이 최고위원도 물러나게 되면서 손 대표 측인 당권파가 최고위원회의를 장악하게 됐다. 사실상 유승민 의원이 이끄는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조기 탈당을 재촉하는 압박이란 해석이 나온다.

당 윤리위는 이날 전체회의 뒤 이 최고위원에게 ‘모든 직위 해제’ 징계 처분을 내렸다. 또 지역지원장(서울 노원구병)직도 잃게 됐다. 윤리위 징계 수위는 △제명 △당원권 정지 △당직 직위해제 △당직 직무정지 △경고 등이다.

윤리위는 이 최고위원이 바른미래당 창업주인 안철수 전 의원을 비하하고 욕을 했다는 이유로 이 같은 징계 처분을 내렸다. 한 윤리위원은 본보와 통화에서 “이 최고위원은 올해 청년정치학교 뒤풀이 행사에 참석한 30여명 앞에서 당 지도자인 안 전 의원을 두고 ‘병X’ 등의 비하 발언과 욕설을 쏟아냈다”며 “심각한 해당 행위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손학규 대표 측이 최고위원회의를 주도하게 됐다. 윤리위가 올 5월 손 대표에게 비난 발언을 한 하태경 최고위원에게 직무정지 6개월 징계를 내리며 당권파와 비당권파 간 4 대 4 동수 구성이 됐던 최고위는 이 최고위원 하차로 손 대표 측이 우위인 4 대 3이 됐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유승민이 이끄는 바른정당계 출신들이 빨리 짐 싸서 떠나라는 주문인 격”이라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손 대표가 임명한 윤리위원장이 꾸준히 반대파를 징계하는데, (손학규) 사당화라는 것이 이런 게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한편,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주말인 19일 순차적 탈당에 이은 12월 신당 절차를 밟는 안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 모임을 갖는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