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에 빠진 이마트... 이갑수 사장 퇴진으로 인적 쇄신 신호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위기에 빠진 이마트... 이갑수 사장 퇴진으로 인적 쇄신 신호탄

입력
2019.10.18 22:28
0 0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

지난 분기에 사상 첫 적자를 기록하며 영업 부진에 빠진 이마트가 인적 쇄신 카드를 꺼내 들었다. 지난 6년동안 이마트를 이끌었던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가 물러난다.

18일 이마트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영광스러운 시간이었다”며 “나머지 임직원들이 마무리를 잘 해주길 바란다”며 임직원들에게 퇴임 인사를 했다.

이 대표는 2014년 이마트 영업부문 대표에 오른 후 지난 6년 동안 이마트를 책임진 전문경영인(CEO)이다. 마케팅과 상품기획, 판매, 영업, 고객서비스를 두루 거친 유통 전문가이기도 하다. 그는 1982년 신세계에 입사한 후 1999년 이마트 서부산점장을 맡으며 처음 대형마트 업계에 뛰어들었다. 이 대표가 이마트에 몸을 담은 지난 20년 동안 대형마트 업계는 호황기를 누렸다. 이 대표 역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게 전폭적인 신임을 받아왔다.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 쇼핑의 중심이 온라인으로 이동하면서 대형마트 업계는 직격탄을 맞았고 이는 실적 부진으로 이어졌다.

이마트는 올해 2분기에 연결기준 299억원의 영업손실을 내 충격을 안겼다. 매출은 4조5,810억원으로 14.8%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지난해 2분기(533억원)에서 832억원이나 줄었다. 분기 실적이긴 하지만 이마트가 영업적자를 기록한 건 2011년 신세계로부터 법인이 분리된 뒤 8년 만에 처음이다. 결국 이 대표가 실적 하락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됐다. 이 대표 외에도 이마트 임원진 10여명이 대거 교체될 거란 전망이 시장에선 우세하다.

이마트는 매년 12월 1일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했는데, 이 대표의 갑작스러운 퇴임으로 사장 자리가 공석이 되면서 임원인사가 예년보다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 측은 이 대표의 퇴진이 결정된 것은 인정하면서도 아직 정기 인사 전이라 추가 임원 교체는 지켜봐야 한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재계 한편에서는 이번 인사로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이 양분하고 있는 신세계그룹의 지배구조가 더 공고해질 거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