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태 등으로 일부 보관소엔 접근 어려워

14일 태풍 하기비스가 동반한 폭우로 하천이 범람한 후쿠시마현 고리야마시. 고리야마=교도 연합뉴스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동반한 폭우와 하천 범람으로 방사성 폐기물이 유실되는 등 일본 당국의 원전사고 폐기물 관리 체제의 문제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일부 지역은 산사태 등의 영향으로 관리 직원들이 폐기물 보관소에 접근할 수 없어 정확한 상황을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다.

18일 도쿄(東京)신문 보도에 따르면, 환경성은 전날 태풍이 동반한 폭우와 하천 범람 등의 영향으로 후쿠시마(福島)현 니혼마쓰(二本松)시와 가와우치무라(川內村) 등 기초지방자치단체 2곳에서 방사능 오염 제거(제염) 작업 당시 수거한 나뭇가지 등을 담아둔 자루가 일부 유실된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니혼마쓰시에서는 제염 폐기물을 담은 대형 자루 15개가 강물에 유실됐고, 가와우치무라에서는 폐기물 자루 18개가 강 하류에서 발견됐는데 이 중 2개는 내용물이 모두 유실된 자루만 남은 상태였다.

앞서 후쿠시마현 다무라(田村)시와 이타테무라(飯館村)에서도 발생한 제염 폐기물 자루의 유실 사고가 여러 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다무라시는 앞서 유실된 19개 자루 중 10개가 빈 상태로 강 여기저기에 흩어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지역인 도호쿠(東北) 지역이 태풍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주변 제염 폐기물 보관소의 관리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제염 폐기물 임시 보관소가 설치된 7개 현(縣ㆍ광역자치단체) 43개 기초자치단체에 중 군마(群馬)현 시모니타마치(下仁田町), 미야기(宮城)현 마루모리마치(丸森町), 후쿠시마현 소마(相馬)시와 미나미소마(南相馬)시 등 4곳은 산사태나 강물 범람 등으로 임시 보관소 현장에 직원이 접근할 수 없는 상태다.

폭우로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폐기물이 유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5년 호우로 인해 이타테무라의 임시 보관소에서 제염 폐기물 자루 240개가 유출됐고 일부는 자루가 찢어져 내용물이 흘러나갔다.

도쿄신문은 “제염 폐기물을 담는 전용 자루는 품질이 좋은 것도 연한이 3년 정도라서 시간이 지나면서 내용물이 샐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민간 싱크탱크인 원자력자료연구실 소속 마쓰쿠보 하지메(松久保肇) 사무국장은 도쿄신문에 “방사성 물질을 취급하는 의식이 부족하다”며 “제대로 건물을 지어 보관해야 한다”고 밝혔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