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가운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해 “공수처 검사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우리법연구회 출신 등으로 채워져 좌파 법피아의 천지가 될 것”이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야당이 반대하면 공수처장을 함부로 앉히지 못한다는 (민주당 측의) 말은 거짓”이라며 “추천위 7명 가운데 한국당 추천 몫은 1명뿐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통과되고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된다면 6명 추천위원이 대통령 손아귀에 들어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수처 차장, 밑의 수사관도 모두 대통령이 임명한다”며 “필요하다면 공수처와 관련해 끝장토론을 하는 것도 검토해보겠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경제장관회의에서 건설투자 확대를 언급한 데 대해서도 비판을 쏟아냈다. 나 원내대표는 “전임 정권을 토건 정부라고 비난하더니 이제 와서 건설투자에 기대보겠다고 하니 참으로 민망하다”며 “생활 사회간접투자(SOC)라는 그럴듯한 말로 포장하지만 결국 땅 파고 건물 짓겠다는 말이다. 투자를 강조했는데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봐라. 민주노총 천하 정권에서 어느 기업이 투자하겠나”라고 각을 세웠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축구 국가대표팀의 ‘무중계ㆍ무관중’ 평양원정 경기와 관련, “북한이 우리 선수들을 마치 수용소에 있는 죄인 다루듯 했다”며 “여당에 북한의 사과를 요구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촉구한다”고 제안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