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에서 카카오T 앱으로 그랩을 부를 수 있는 모빌리티 로밍 서비스 예시 화면. 한국어로 목적지를 입력할 수 있고, 기사와의 소통을 위해 자동번역 서비스가 제공된다.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택시 기사와 의사소통이 안 돼 각종 번역기와 씨름하느라 진땀을 흘려야 했던 베트남 여행객들이 앞으로 한층 편하게 여행을 다닐 수 있게 됐다. 동남아시아의 우버라 불리는 ‘그랩(Grab)’과 ‘카카오T’가 연결돼 국내 앱으로 간편하게 현지 택시를 이용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영국의 모빌리티 중개 플랫폼 회사 스플리트(Splyt)와 제휴를 맺고 한국에서 사용하던 카카오T앱으로 베트남에서 그랩을 부를 수 있는 ‘모빌리티 로밍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스플리트는 그랩이 투자한 스타트업으로 각기 다른 모빌리티 플랫폼을 연결해주는 징검다리 역할을 맡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베트남에서 택시를 이용하고자 하는 국내 이용자들을 모아주는 카카오모빌리티와 그에 맞는 서비스를 공급해주는 그랩을 스플리트가 이어주는 형태”라고 설명했다.

이용자들은 베트남에 가서 별도의 앱을 설치하거나 가입할 필요 없이 한국에서 이용하던 카카오T 앱으로 택시(그랩택시)와 오토바이(그랩바이크), 일반 차량(그랩카), 고급 세단(그랩카Plus), SUV차량(그랩카SUV)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호출 화면에서 출발지와 도착지를 한국어로 입력할 수 있으며, 영어와 베트남어가 함께 제공돼 정확한 위치 확인도 가능하다. 기사와 의사소통을 위해 실시간 자동 번역 메신저와 사진 첨부 기능도 함께 제공된다. 로밍 서비스 이용료는 300~700원 정도로 저렴한 편이며, 미리 등록된 국내 카드로 자동 결제된다.

이번에 베트남에서 서비스를 시작하지만 지역은 앞으로 계속 추가될 가능성이 높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제휴를 맺은 스플리트가 동남아를 주름잡은 그랩과 우버와 함께 북미 승차공유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리프트(Lyft)의 손을 잡고 있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해 12월에도 한국인 이 가장 많은 찾는 일본의 최대 모바일 택시 호출 서비스 업체인 재팬택시와 제휴, 일본 내 모빌리티 로밍 서비스를 시작했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 총괄은 “스플리트와의 지속적인 협력으로 앞으로 더 많은 국가에서 카카오T를 통한 현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