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부경찰서 전경.

제주 명상수련원에서 발생한 50대 남성 변사사건과 관련해 사망원인은 물론 시신을 한달 넘게 방치한 채 시신을 닦고 설탕물을 주입한 이유 등이 밝혀지지 않아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서부경찰서는 지난 15일 제주시내 한 명상수련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A(57ㆍ전남)씨의 변사사건과 관련해 명상수련원 원장 B(58)씨 등 수련원 관계자 6명을 유기치사, 사체은닉, 사체은닉방조 등의 혐의로 입건했고, 이 중 원장 등 2~3명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월 30일 일행 2명과 함께 제주시내에 있는 한 명상수련원에 수련하러 가겠다고 집을 나선 뒤 9월 1일 이후 연락이 끊겼다. A씨 부인은 한 달 넘게 남편과 연락이 닿지 않자 지난 15일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해당 명상수련원을 찾아가 수련원 건물 3층 명상수련실 내에서 모기장 안에 이불이 덮인 채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경찰관이 현장 방문 당시 원장 B씨는 “A씨가 지금 명상에 빠져 있다. 들어가면 다친다”고 말해 119구급차를 대기시킨 뒤 현장에 진입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수련원 관계자가 “A씨의 시신을 닦고 주사기로 흑설탕물을 주입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이 또 시신 주변에서 흑설탕과 주사기 등도 발견했다.

하지만 경찰은 이들이 A씨가 숨진 사실을 상당 기간 신고하지 않고 방치한 채 시신을 닦고 설탕물을 주입한 이유 등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밝혀내지 못해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A씨의 사망원인은 미궁에 빠진 상태다. 부검 결과 A씨는 시신에서 특별한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사망한 시기는 한달여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A씨가 평소에 지병 등을 앓았던 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혀내기 위해 약독물 검사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상태다.

A씨의 행적도 의문투성이다. A씨는 지난 8월 30일 일행 2명과 함께 2박3일 일정으로 해당 명상수려원을 찾았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A씨 일행은 9월 1일 오후로 예약된 배편으로 돌아갈 예정이었지만, A씨만 수련원에 남고 나머지 일행만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A씨가 숨진 수련원은 회원제로 운영되는 곳으로, 기숙사처럼 입소해서 숙식하는 형태로 운영되는 것은 아니라 회비를 낸 회원인 경우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고 출입 제한도 없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처럼 개방된 공간에서 회원들이 자유롭게 출입했지만, 시신이 한달 넘게 방치되는 과정에서 신고가 이뤄지지 않은 점도 의문으로 남고 있다. 경찰은 해당 수련원이 종교단체 등과 연관이 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가 진행되는 초기 단계다. 앞으로 원장 등을 상대로 시신 방치 이유 등 의문점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