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 가스 호스 잘라” 대전 다세대주택 가스폭발로 2명 부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누군가 가스 호스 잘라” 대전 다세대주택 가스폭발로 2명 부상

입력
2019.10.17 16:22
0 0
대전시 동구 한 다세대주택에서 17일 낮 가스폭발사고가 발생해 깨진 창문. 연합뉴스.

17일 낮 12시 38분쯤 대전시 동구 가양동 한 다세대주택 2층에서 가스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세입자 등 2명이 얼굴과 팔에 화상을 입거나 유리 파편을 맞아 다쳤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여파로 건물 1~2층 유리창에 대부분 깨지고, 현관문이 떨어져 나가는 등 시설물 피해가 적지 않았다.

또 사고 당시 건물 안에 있던 세입자 5~6명이 대피하는 등 소동도 빚어졌다.

현장에선 누군가 고의로 호스를 자른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과 소방당국, 충남도시가스 등은 현장 정밀 감식을 벌이고, 목격자를 찾는 등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