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미국 방산업체 ‘레이시온’과 ISTAR 사업 협약 체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한항공, 미국 방산업체 ‘레이시온’과 ISTAR 사업 협약 체결

입력
2019.10.16 18:06
0 0
이수근 대한항공 기술부문 부사장(오른쪽)과 로이 아즈베도 레이시온 우주 항공부분 사장(왼쪽)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지난 15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된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 세계적인 방산업체인 레이시온과 ISTAR 사업의 기술협력을 위한 합의서(MOA)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ISTAR사업은 우리 군이 지상 이동표적 감시 및 조기경보 체계를 위한 항공기를 도입하는 사업이다.

합의 각서는 ISTAR 사업 참여를 위해 대한항공, 레이시온 간 설계 및 개조, 비행시험 분야 등에 상호 독점적으로 사업 및 기술 부문에서 협력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양사는 우선 한국 ISTAR 사업의 공동 참여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 한국 및 해외시장의 후속군수지원을 포함하여 한국군에 필요한 기타 기술 분야에서의 협력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수근 대한항공 기술부문 부사장은 “국내 최고의 항공기 성능개량 및 MRO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대한항공과 세계 최고의 임무장비 기술을 보유한 레이시온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 군의 감시정찰 능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