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뇌경색 두고 검찰 “병원ㆍ의사명 없어” 조국 “가짜라면 범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경심 뇌경색 두고 검찰 “병원ㆍ의사명 없어” 조국 “가짜라면 범죄”

입력
2019.10.16 18:58
0 0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고영권 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병원 입원증명서를 두고 검찰과 졍 교수 양측이 대립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16일 오후 1시10분쯤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여섯 번 째 소환조사했다. 최근 자기공명영상촬영(MRI) 검사 등을 통해 뇌종양과 뇌경색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정 교수지만 검찰 조사에는 응했다.

하지만 검찰은 정 교수가 소환조사 전날인 15일 팩스로 제출한 입원증명서를 문제삼았다. 이 증명서에는 뇌질환이란 진단만 있을 뿐, 정형외과가 발급했다는 것 외엔 발급 의사와 의료기관 등에 대한 정보가 없었다. 검찰 관계자는 “이 증명서로 뇌종양ㆍ뇌경색 진단을 확정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팩스로 받았기 때문에 (정보를) 가려서 보냈는지, 처음부터 그 내용이 없었는지도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발급 의사, 병원 관련 정보를 다시 요청했고 MRI 촬영 결과 등도 첨부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정 교수 변호인단은 즉각 반박 자료를 냈다. 변호인단은 “의사와 병원 정보를 공개하면 해당 병원과 환자의 피해 등 여러 문제들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이 부분을 가리고 제출하겠다는 뜻을 사전에 검찰에 밝혔다”고 반박했다. 검찰이 추가로 정보를 요청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입원증명서를 보낼 때 정 교수가 다음날 출석하니 필요하면 검찰과 논의를 거쳐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점 또한 분명히 했다”고 주장했다. 정형외과에서 증명서를 받았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여러 질환에 대해 협진을 한 곳 중 하나가 정형외과이니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입원증명서가 가짜라면 범죄”라면서 “원본을 곧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유환구 기자 redsu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