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美 항공우주국 수석 연구원, 학술지에 기고
1976년 화성에 착륙한 NASA 바이킹2호. 미 항공우주국(NASA) 캡처.

1970년대에 이미 화성에서 생명체의 흔적을 발견했다는 전 미 항공우주국(NASAㆍ나사) 수석연구원의 주장이 나왔다.

15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은 1976년 화성에 바이킹 착륙선을 보낸 실험에 참여한 길버트 레빈 나사 수석연구원이 과학 전문 매체 ‘사이언티픽 아메리칸’에 기고한 내용을 전했다. 레빈 연구원은 10일 이 매체에 “당시 진행한 실험 결과가 화성의 생명체 존재 증거였을 수 있다”면서 “우리는 (그때) 최후의 질문에 답한 것 같았다”고 적었다.

나사는 당시 화성 토양에서 유기 물질을 발견하기 위해 ‘LR(Labeled Release)’라 불린 실험을 실시했다. 실험은 화성 토양 샘플에 영양분을 넣어 진행됐다. 화성에 생명체가 존재한다면 생명체는 그 영양분을 소비한 뒤 대사 현상으로 가스 흔적을 남기고, 방사능 감지기가 이를 감지한다는 것이다. 그는 실험 결과 실제로 가스 흔적을 발견했으며 실험 결과는 지구의 토양으로 진행한 것과 같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시 연구진은 이어진 실험에서 실제 유기물질은 발견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나사는 생명체 존재 가능성을 일축했다. 앞선 발견에 대해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화학반응’이라고 결론 내렸다. 그는 “나사는 LR가 (생명체가 아닌) 생명체를 모방하는 물질을 발견했다고 결론 내렸다”면서 “그 이후로 어떤 화성 착륙선도 후속 실험을 위해 생명 탐지 장비를 가져가지 않은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도 덧붙였다.

레빈 연구원은 나사가 LR를 이용한 조사를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사가 화성 착륙선 ‘마스 2020’에 생명 감지 실험인 LR를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이미 발표했다”면서 “다음 임무에는 (LR와 같은) 생명 감지 실험이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화성에서 외계 생명체의 증거를 발견하려는 나사의 연구는 꾸준히 진행 중이라고 CNN은 전했다. 2018년 나사의 큐리오시티호는 화성에서 유기물을 발견했다. 지난 7일에는 화성 표면에 고대에 염분이 많은 호수가 존재했음을 암시하는 퇴적물을 발견했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됐다. 나사는 내년에 화성 탐사 로버(rover) ‘마스 2020’을 발사해 화성에서 생명체가 살 수 있는 환경을 찾는다는 계획이다. 화성에서 산소 생산을 실험하고, 화성의 기후가 인간의 생존에 적합할지도 평가한다.

이미령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