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밀감정 결과는 한두 달 뒤
경찰 로고. 한국일보 자료사진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영아의 사망 원인 규명에 한달 이상 소요될 전망이다.

서울경찰청은 영아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부검했지만 ‘부패로 인해 사인을 분석할 수 없다’는 1차 소견을 전달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아직은 사망 후 유기됐는지, 유기가 사망의 원인인지 판단하기 어려운 단계다. 부검에서는 익사 여부도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의 종합정밀감정결과가 나오기까지 한두 달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영아 시신은 지난 14일 오후 9시 50분쯤 서울 송파구 잠실한강공원 강물 속에서 119특수구조단 뚝섬수난구조대가 수습해 경찰에 인계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유기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 두고 수사 중이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