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기자협회 “명백한 성희롱…유시민 책임져야” 
‘유시민의 알릴레오’ 출연자인 B 기자가 15일 생방송에서 KBS 법조팀 여기자에 대해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고 말해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영상 캡처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에서 한 출연자가 KBS 여기자를 성희롱 한 뒤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출연진과 제작진이 뒤늦게 사과했지만, KBS기자협회가 비판 성명을 내는 등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15일 오후 생방송된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한 경제지 법조팀 소속 B 기자는 KBS 법조팀 소속 A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B 기자는 “A 기자가 국정농단사건 때부터 치밀하게 파고들었던 기자여서 검찰과의 관계가 폭이 넓어져 (검사를) 많이 알고 있다”고 부연 설명했다. 보조 진행자로 출연한 개그맨 황현희씨가 B 기자에게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묻자 B 기자는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방송이 끝나갈 무렵 해당 발언을 의식해 “약간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다. KBS 법조팀에 검사들이 (여기자를) 좋아한다는 이야기가 넘어갔을 때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하자 B 기자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죄송하다. 제가 의도하진 않았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알릴레오 제작진은 방송 후에 “검찰과 언론의 관계를 설명하던 중 출연자들의 적절치 않은 발언 일부가 그대로 생중계됐다. 출연자 모두는 발언이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방송 중 깊은 사과 말씀을 드렸다.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문제의 장면은 현재 영상에서 삭제된 상태다.

KBS기자협회는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비판함과 동시에 유 이사장에게 책임지라고 촉구했다. 협회는 16일 “명백한 성희롱이다. 이런 발언이 구독자 99만명의 채널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며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라”고 비판 성명을 냈다. 그러면서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서는 얼마나 많은 여성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며 “유 이사장은 본인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