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중(氣中) 환경에 서식하는 물 속 미세조류.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물속에서 주로 사는 미세조류가 땅 위에서도 서식하는 것이 국내에서 확인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자생 조류 조사ㆍ발굴 연구’ 사업에 참여한 이옥민 경기대 교수 연구팀이 지난해부터 기중(氣中) 환경에 서식하는 미세조류를 탐색하고 분류한 결과 총 18종(남조류 14종, 녹조류 4종)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가운데 6종(남조류 4종, 녹조류 2종)은 국내 미기록 종이다. 미세조류는 식물성 플랑크톤으로도 불리며 엽록소를 갖고 있어 광합성을 통해 유기물을 생산하는 매우 작은 물 속 생물이다. 육안으로는 확인이 어려워 현미경으로 관찰이 가능하다.

기중 환경은 공기 중에 노출돼 생물의 수분 공급이 극도로 제한되는 곳으로 이번에 확인한 미세조류는 수계에 서식하는 다른 미세조류와 비교했을 때 매우 건조한 환경에 적응한 것이다. 이번 연구로 확보된 기중 남조류는 벽돌담이나 보도블록 사이에서 발견됐고, 기중 녹조류는 주로 토양과 인접한 나무나 바위 표면에서 관찰됐다.

남조류는 구형의 ‘시아노살시나 크루코이데스’, 이형세포를 형성하는 ‘구슬말’ 및 ‘톨리포트릭스’, 사상체를 형성하는 ‘마이크로콜레우스’ 및 ‘포미디움’ 다른 조류의 표면에 붙어 서식하는 ‘시아노파논’ 등 형태와 서식 특성이 다양했다. 미기록 녹조류인 ‘스티코코쿠스’ 2종은 원통형 세포를 가졌으며, 세포 길이는 다양하게 나타났다. 폭은 평균 4㎛ 이하로 작았다.

이번 연구로 찾은 남조류 ‘월모티아 머레이’와 ‘시아노파논 미라빌’은 국내에서 처음 보고되는 속(屬ㆍgenus)이다. 국내 미기록종 가운데 시아노파논 미라빌과 ‘시아노살시나 크루코이데스’는 지난해 9월 환경생물학회지 2018년 3호에 발표됐고, 월모티아 머레이는 올해 10월 환경생물학회지 2019년 3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연구진은 기중 서식지 시료를 지속해서 확보하고 분류학적 연구를 진행해 미세조류 발굴을 확대할 계획이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