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경기 예선은 무관중 무중계 속에 양팀 모두 득점 없이 마무리되었다.[대한축구협회 제공]

15일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 경기가 0-0으로 종료됐다.

손흥민(한국)과 한광성(북한) 등 양국 해외파 선수들이 공격의 선봉에 섰지만 방송 중계도, 관중도 없이 치러졌다. 경기는 3분 추가시간이 주어졌지만 마지막까지 득점이 나오지 않은 채 0-0으로 마무리됐다.

차승윤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