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틀리지 않습니다” 전국장애인체전서 수어 인사한 김정숙 여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틀리지 않습니다” 전국장애인체전서 수어 인사한 김정숙 여사

입력
2019.10.15 19:20
0 0
김정숙 여사가 15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서울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수어로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틀리지 않습니다. 우리는 다릅니다. 못하는 게 아닙니다. 자신만의 방식대로 하는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15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회식에 참석해 수어로 이렇게 말했다. ‘서로 다른 방식으로, 치열하게, 자신의 삶의 주인공으로 살아온 사람들이 오늘 한자리에 모였다’는 의미를 담았다.

김 여사는 시각장애인인 이연승 골볼 선수와 함께 개회식에 입장했다.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WBU)가 시각장애인 권리 보호와 사회적 관심 촉구를 위해 제정한 ‘흰 지팡이의 날’(매년 10월 15일)을 되새기자는 뜻에서다. 김 여사는 “시작장애인들에게 흰 지팡이는 스스로 당당하게 걷겠다는 자립과 자존의 선언”이라며 “그 길에서 어떤 장애도 겪지 않는 ‘무장애 사회’가 우리 정부가 지향하는 ‘포용사회’”라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체전의 주인공인 선수들뿐만 아니라 모든 장애인들에게 일상은 끝없는 도전”이라며 “버스를 타고, 물건을 사고, 영화를 보는 일상에서 용기를 요구하는 사회는 부끄러운 사회”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장애인이 갈 수 있는 곳이면 어디라도 장애인의 자리가 마련돼야 한다”면서 “장애인 체육활동은 도전과 극복으로 누릴 수 있는 감동의 드라마가 아니라 당연하게 누리는 일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차이를 차별하는 세상에서 차이는 ‘또 다른 삶의 방식’일 뿐임을 증명하며 살아온 여러분, 포기하지 않고 여기까지 와주셔서 고맙다”며 “게임은 시작되지 않았지만 남모르는 땀과 눈물을 극복하고 이곳에 오신 여러분 모두에게 상을 드리고 싶다”고 선수들을 격려했다. 발언을 마치면서 김 여사는 다시 수어로 “사랑합니다”라고 인사했다.

개회식에는 2015년 북한 목함 지뢰에 두 다리를 잃은 하재헌 예비역 중사가 성화 점화 주자로 참여했다. 하 중사는 올해 초 전역한 뒤 장애인 조정 국가대표로 뛰고 있다. 이번 대회는 19일까지 열린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