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웅동학원에 채권 128억 환수 노력 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캠코 “웅동학원에 채권 128억 환수 노력 중”

입력
2019.10.15 14:36
0 0

문창용 사장, 정무위 국감서 액수 적게 밝혔다가 정정하기도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으로부터 캠코가 회수하지 못한 채권 금액이 총 128억원 상당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캠코가 보유한 웅동학원의 채권 규모에 대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문 사장은 “웅동학원에 한해 그에(기술보증기금에) 관한 전체 채무가 44억원이다. 동남은행 84억원까지 하면 128억원”이라고 답했다. 문 사장에 따르면 캠코가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인수한 웅동학원 채권은 원리금을 합쳐 44억원이며, 동남은행으로부터 넘겨받은 채권이 원리금 합산 84억원이다. 동남은행이 갖고 있던 채권 원금은 35억원인데 이 중 21억만 부동산 경매로 회수됐다.

문 사장은 감사 초반 의원들의 질문에 “현재 (웅동학원에 대해) 남아있는 채권이 17억원 정도”라고 했으나 이후 “(17억원은) 원금 기준이고 이자를 포함하면 44억원”이라고 정정했다. 이어 “동남은행 84억원까지 하면 128억원”이라고 다시 바로잡았다.

문 사장은 캠코가 왜 100억원을 훌쩍 넘긴 웅동학원 채권을 회수하지 않느냐는 지적엔 “관할 교육청에서 학교 기본재산(부동산 25개 필지)에 대해선 처분이 제한되기 때문에 경매를 할 수 없었던 건”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웅동학원이 기본재산 외에는 재산이 전혀 없어서 지속적으로 변제 독촉을 하고 있다”며 “채무관계인에 대해 재산조회 9회, 채무조정 안내 11회, 거주지 확인을 3회 했다”고 덧붙였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