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 보며 짐 내려놓을 수 있겠다 생각했을 것” 
 윤석열 검찰총장 접대 의혹 반박, “잘 도와달라” 당부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찰개혁 추진계획을 발표한 후 인사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취임 35일만에 전격 사퇴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최근 뇌경색과 뇌종양 진단을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수사를 받고 있는 정 교수의 건강이 악화돼 자리에서 물러날 결심을 굳혔다는 것이다.

주진우 전 시사IN 기자는 1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조 전 장관의 가장 큰 걱정이 사모님의 건강이었다. (사모님) 건강 때문에 본인이 무너지면 안 된다는 이야기를 여러 번 했는데, 사실 정 교수의 건강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며칠 전 (정 교수가) 뇌경색과 뇌종양 진단을 받았다”며 “조 전 장관의 결심을 앞당긴 가장 결정적인 요인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주 기자에 따르면 정 교수는 2004년 영국 유학 당시 흉기를 소지한 강도한테 쫓기며 도망가다가 건물에서 떨어져 머리를 크게 다쳐 오래 전부터 몸이 좋지 않았다. 주 기자는 “두개골이 앞에서 뒤까지 금이 갔고, 심각한 두통과 어지럼증으로 고통 받고 있었다”며 “평상시에도 자주 아팠고, 자주 누워 있었다”고 설명했다.

서초동 촛불집회도 조 전 장관이 사퇴를 결심하는데 큰 영향을 미쳤다고 주 기자는 분석했다. 그는 “집회 현장에서 조 전 장관과 전화 통화를 했는데, 말을 잇지 못할 정도였다. ‘내가 할 바를 다 한 것 같다. 이제 시민들이 이어갈 수 있을 것 같다’고 (조 전 장관에게) 들었다”면서 “촛불집회가 본인에게는 감동도, 위로도 되고 이제 사퇴해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을 불러일으켰다”고 말했다.

또 “조 전 장관은 국민이 자신의 뜻을 알아줬고, 그 진심이 개혁의 동력으로 작동할 거라고 생각했다”면서도 “한편으로는 자신을 향한 공격, 가족에 대한 공격 때문에 개혁 동력이 떨어지는 것을 굉장히 걱정했다”고 언급했다.

주 기자는 조 전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고 반박한 뒷이야기도 공개했다. 주 기자는 “청와대도, 법무부도 후속 보도가 나올 테니 지금 이야기하는 건 위험하다고 했는데, 조 전 장관이 직접 나서서 청와대와 법무부를 설득했다”며 “윤 총장이 상관없는데 이렇게 음해를 당하는 건 맞지 않는 것 같다고 바로 메시지를 냈다”고 말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이) 저한테도 ‘윤 총장 건은 깔끔하게 정리해서 오해가 없도록 해 달라’고 하면서 ‘윤 총장을 도와달라’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