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검찰 개악 가이드라인 극단적 오만… 검찰 길들이려는 이중적 처신”
이인영(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은 주미 한국대사로 부임하는 이수혁 의원의 비례대표 의원직을 승계한 정은혜 의원.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해 “민주당은 더 강력하고 확실한 검찰개혁을 완수할 것을 천명한다. 하늘이 두 쪽이 나도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ㆍ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조 전 장관은 35일 짧은 재임 기간에도 불구하고 그 누구도 돌이킬 수 없는 검찰개혁의 이정표를 만들었다. 혼신과 열정을 다 쏟은 그 역할은 불쏘시개 그 이상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신속하게 검찰개혁 법제화를 완수하라는 건 국민의 명령이고 이를 받드는 게 민주당 본연의 역할”이라며 “야당과 긴밀히 상의하고 정성을 다해 의견을 경청하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사법개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처리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만들고 파탄 낸 국회 선진화법으로 우리는 과감하고 질서 있는 정치개혁과 검찰개혁을 이루겠다”며 “야당도 이제 겸손하게 자신을 돌아보고 국회 본연의 자리로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부터 바뀌시기를 촉구한다. 검찰개혁이 정권의 검찰 장악 시나리오라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을 다음 국회로 넘기라고 요구한 건 너무 지나친 극단적 오만”이라며 “명백한 검찰 개악 가이드라인이다. 검찰의 비위를 맞추고 야당 편을 들라는 검찰 길들이기 언행이자 이중적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