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 “실책성 플레이 아쉬워…1월까지 최대한 많은 점검” 
정우영(오른쪽)이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2세 이하 축구대표팀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친선경기에서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천안=연합뉴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본선을 향한 길목에서 맞붙게 될 우베키스탄과 가진 두 차례 평가전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해외무대에서 활동하던 정우영(20ㆍ프라이부르크)의 발견이 소득이었다. 다만 상대의 빠른 스피드와 개인기에 쉽게 뚫린 수비조직력과 공격진의 골 결정력은 보완해야 할 과제로 남았다.

한국 U-22 대표팀은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두 번째 평가전에서 정우영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에만 두 골을 내주며 2-1로 졌다. 사흘 전 화성에서 열린 1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과 1차전에서 3-1 승리를 거둔 한국은 우즈벡과 1승 1패씩을 나눠가졌다. 1차전에서 후반 투입돼 팀의 세 번째 골을 도왔던 정우영은 이날 선제골을 터뜨리며 김 감독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을 앞둔 김학범 감독은 1차전 선발 명단과 완전히 다른 선수들로 2차전 라인업 구성해 테스트를 이어갔다. 2020년 도쿄 올림픽 예선을 겸하는 AFC 챔피언십에서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조별리그 C조에 함께 속해 있어 이번 평가전은 최종 점검과 상대 전력 분석의 의미를 동시에 가졌다. 이날 경기장엔 같은 조의 중국 대표팀 감독도 현장을 찾아 한국과 우즈벡 전력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은 이날 빠른 공격 전개로 전반부터 상대를 몰아쳤고, 전반 30분 첫 골을 터뜨렸다. 김대원이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정우영과 공을 주고받으며 4명의 수비를 따돌린 뒤 페널티 박스 오른쪽까지 빠르게 침투해 정면으로 가볍게 연결했고, 이 공을 가운데 달려들어온 정우영이 침착히 밀어 넣어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정우영은 전반 종료 직전에 아크 오른쪽에서 날카로운 오른발 슛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골문 오른쪽을 살짝 비껴갔다.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친 한국은 그러나 후반 5분만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알리자노프의 중거리 슛이 압디칼리코프 발에 맞고 굴절돼 골 문으로 들어갔다. 김학범 감독은 1-1로 팽팽히 맞선 후반 15분 선제골을 넣은 정우영을 비록해 김준범(21ㆍ경남)과 이유현(22ㆍ전남)을 빼고 김진규(22ㆍ부산)와 임민혁(22ㆍ광주) 이동준(22ㆍ부산)을 나란히 투입해 분위기를 살렸지만 후반 37분 우즈벡에 또 한 번 일격을 당했다. 이브라기모프가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개인기로 한국 수비진을 흔들었고, 야크시보에프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빠르게 파고들어 역전 골을 만들어 내 2-1 승리를 가져갔다. 경기 후 김학범 감독은 “결과와 실책성 플레이가 조금 아쉬웠지만 우리 선수들을 체크하고 우즈벡의 전력을 점검한 기회였다”고 평가하면서 “(AFC 챔피언십이 열리는)1월까지 추가로 평가전을 준비 중이며, 최대한 많은 점검을 하겠다”고 했다.

천안=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