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과천 법무부 청사를 나와 차량에 오르고 있다. 류효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장관직 사의를 표명한 뒤 별도의 퇴임식 없이 법무부를 떠났다. 지난달 9일 장관으로 취임한 지 35일 만이다.

14일 조 장관은 오전 11시 특별수사부 폐지·축소를 골자로 한 검찰 개혁안을 직접 발표하고, 법무부 간부들과 점심식사를 마친 뒤 오후 1시께 "장관직을 내려놓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은 사퇴의 변에서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밝혔다.

류효진 기자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과천 법무부 청사를 나오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류효진 기자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과천 법무부 청사를 나오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류효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한 뒤 질의 응답시간에 앞서 물을 마시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전격 사퇴 의사를 밝혔다. 류효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 발표를 한 뒤 질의 응답 시간을 기다리며 자리에 앉아 있다. 류효진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