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비판 시험문제 출제한 부산 한 고교 재시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검찰 비판 시험문제 출제한 부산 한 고교 재시험

입력
2019.10.14 16:04
0 0
게티이미지뱅크

검찰을 비판하는 소셜미디어 글로 시험문제를 내 논란이 일었던 부산 A고등학교에서 14일 재시험이 진행됐다. 부산시교육청은 이날 문제가 된 교사를 직무에서 배제했다.

A고교 3학년 학생들은 이날 2교시에 한국사 1개 과목에 대한 재시험을 치렀다. 검찰을 비판하는 문항을 비롯해 교과 과정에서 벗어난 것으로 파악된 8개 문항을 포함, 모두 9문제였다.

시교육청은 지난 11일 1차 조사 당시 해당 시험이 교육과정을 벗어났고 교차 검토를 하지 않은 점 등을 확인했다. 2차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위원회 회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시교육청 측은 "민감한 정치적 사안을 학생 시험문제로 출제한 것은 잘못됐다"고 말했다.

해당 교사는 지난 8일 3학년 2학기 중간고사 한국사 시험에서 검찰을 비판하는 소셜미디어 게시글을 제시문으로 내고 관련 인물을 고르라는 문제를 출제했다. 문제는 '한 SNS에 올라온 글이다. 이 글과 가장 관계 깊은 인물을 보기에서 고른다면?'이었다. 제시문에는 '보아라 파국이다 이것이 검찰이다(중간 생략), 바꾸라 정치 검찰'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 제시문은 지난 7일 한 검사가 소셜미디어에 올렸다가 내린 글로 알려졌다.

문제에서는 조국 장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윤석열 검찰총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보기로 제시했다. 정답은 조국과 윤석열이었다.

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