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일각선 “검찰 출신 제외해야”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14일 오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를 나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을 배웅하고 있다. 과천=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취임 35일 만에 전격 사퇴하면서 검찰개혁 업무를 이어받을 차기 장관 인선에 관심이 쏠린다. 여권에서는 문재인 정권과 친분이 두터운 김오수(56ㆍ사법연수원 20기) 법무부 차관의 승진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김 차관은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서울북부지검장 등을 역임했으며 지난해 6월 법무부 차관에 오른 후 조국 당시 민정수석과 함께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논의하는 등 검찰개혁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조 장관 임명 과정에서 인사청문회 대응팀을 구성하는 등 조 장관을 지원사격 해왔다. 지난 9월 조 장관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 수사팀을 꾸리자’고 대검 간부에게 제안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김 차관은 전남 영광 출신으로 이낙연 국무총리와 동향이며,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고교(광주 대동고) 동문이다. 문재인 정권에서 금융위원장 후보, 검찰총장 후보에 연달아 이름을 올릴 정도로 여권의 신뢰가 두텁다. 청와대는 우선 김 차관에게 법무부 장관 직무대행직을 맡길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국회에서 열리는 법무부 국감에도 조 장관 대신 김 차관이 참석한다. 앞서 검찰총장 후보군에 올랐던 봉욱(54ㆍ사법연수원 19기) 전 대검 차장검사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다만 여권 내부에서는 검찰 출신 법무부 장관에 대한 반대 여론도 상당하다. 이에 조 수석과 친분이 두터운 한인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참여연대 공동대표 출신인 하태훈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이 하마평에 오른다. 또 ‘검찰을 생각한다’라는 검찰개혁 관련 저서를 문 대통령과 공동으로 집필한 김인회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회장 출신인 백승헌 변호사도 비(非)검찰 출신 후보군으로 꼽힌다. 친문 핵심이자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전해철 민주당 의원이 발탁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조 장관 사태를 겪으며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이 한층 까다로워졌다는 건 청와대의 고민이다. 민주당 한 중진 의원은 “조 장관이 전격적으로 사퇴한 만큼 한 달 넘게 걸리는 후임 인선 과정이 미리 진행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며 “조국 사태가 반복될 수는 없는 만큼 법무부 장관 대행 체제가 오래 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