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개발이익 재투자, 노사갈등 해결 등 전제조건 해결 없이는 힘들다”
경북 구미시 공단동 KEC가 회사 부지를 매각해 대형 쇼핑몰이 포함된 복합터미널을 건립하겠다는 구조고도화 사업을 신청하면서 지역사회가 논란에 휩싸여 있다. 추종호기자 choo@hankookilbo.com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1호 입주기업 KEC의 구조고도화 사업 추진에 대해 구미시가 부정적 입장을 내놨다. 구조고도화 사업 심의에서 지자체 의견은 중요한 항목이기 때문에 KEC의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14일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본부에 따르면 반도체 회사 KEC는 구미시 공단동 구미공장 서편 유휴부지 17만여㎡를 매각해 대규모 쇼핑몰과 복합환승터미널, 오피스텔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KEC는 구조고도화 사업에 따른 공장용지 매각대금 중 1,000억원 이상 재투자키로 했다. KEC 관계자는 “구조고도화 사업이 침체한 구미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적법한 절차에 따라 계획을 수립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대해 복수노조인 한국노총 KEC노조는 회사 측의 구조고도화 사업에 찬성하고 있으나 민주노총 KEC지회는 “이 사업은 구미공장을 철수하고 회사를 폐업하기 위한 수순”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KEC 구미공장 임직원 650여 명 가운데 한국노총 소속은 260여 명, 민주노총 소속은 100여 명이다.

구미시도 당초 KEC의 구조고도화 사업에 대해 긍정적 입장을 보였으나 최근 구조고도화로 인한 개발이익 재투자, 노사갈등 해결 등 전제조건이 우선 충족되어야 한다는 입장으로 돌아섰다.

구미시는 △KEC노조와 내부 구성원의 사전동의 △구조고도화로 인한 개발이익 재투자 △해고자 복직 △노사갈등 해결 등 전제조건이 충족되지 않을 경우 긍정적인 입장을 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장세용 구미시장도 지난 10일 구미시청에서 열린 민주노총 KEC지회와의 간담회에서 이같은 입장을 확인했다.

한편 KEC 구조고도화 사업은 당초 노동계와 시민단체, 신평·광평 지역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히며 공공성 논란을 촉발시켰다. 배태선 민주노총 경북본부 교육국장은 “KEC는 2014년 이후 구조고도화 사업을 꿈도 꾸지 않고 있었는데 구미시가 부추긴 셈”이라며 “제조업 공장에 복합터미널이 들어와 근로자 일자리가 없어지면 누가 책임을 지느냐”며 따졌다.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본부 관계자는 “구미시 의견을 받아 구조고도화 사업 심의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이달 말쯤 최종 결정이 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KEC는 2010, 2011, 2013, 2014년 4회에 걸쳐 한국산업단지공단에 구조고도화 사업계획서를 냈지만 노조와 지역 소상공인, 경제계의 반발에 부딪혀 부적격 통보를 받았다.

추종호기자 c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