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삼성그룹 사옥의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삼성전자가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가 선정한 전 세계 ‘디지털 선도 기업’ 순위에서 3위에 올랐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포브스가 최근 전 세계 IT, 미디어, 온라인소매, 이동통신 업체 등을 대상으로 선정한 ‘100대 디지털 기업(Top 100 Digital Companies)’ 리스트에서 삼성전자는 3위에 선정됐다.

이번 순위는 포브스의 ‘글로벌 2000대 상장기업’ 가운데 디지털 업종으로 분류된 기업들의 매출, 영업이익, 자산, 시가총액 등을 토대로 매긴 것으로, 올해 처음 발표됐다.

1위는 애플이 차지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MS)가 그 뒤를 이었다.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과 AT&T, 아마존, 버라이즌 등 미국 업체들이 주로 최상위권에 랭크됐다. 이밖에 중국 차이나모바일과 월트디즈니, 중국 알리바바 등도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전자 외에 SK하이닉스(28위), SK㈜(60위), SK텔레콤(67위) 등이 순위권에 포함됐다.

100대 기업 중 국가별로는 미국 기업이 38곳으로 가장 많았고, 일본과 중국이 각각 13곳과 9곳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 네덜란드와 함께 4곳으로 공동 4위였고, 캐나다·프랑스(각 3곳)와 독일·인도·스웨덴·스위스·영국(각 2곳) 등의 순이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