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지지자 집회는 이번이 마지막 
지난 5일 오후 서울 서초동에서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조국 구속’이 적힌 플래카드 근처의 경찰 펜스 아래부터는 ‘문재인 퇴진, 조국 구속 요구집회'다. 배우한 기자

12일 오후 서울 서초동에서 ‘조국 내전’이 또 벌어진다. 조국 법무부 장관 지지층은 마지막 촛불집회를 예고했고, 조국 사퇴를 요구하는 측은 바로 옆에서 동시 집회로 맞선다.

경찰과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초역 사거리에서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개최한다.

주최 측은 이번 집회를 끝으로 주말집회를 잠정중단하기로 한 만큼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시민이 대거 결집할 것으로 기대한다. 게다가 조 장관 일가 수사를 이끄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중천 별장 접대 의혹'에 휘말린 것도 집회 열기를 높일 요인으로 보고 있다. 주최 측 추산 7차 집회 참가 인원은 약 200만명, 8차 집회는 약 300만명이었다.

시민연대는 “국민들도 생활이 있는데 언제까지 매주 토요일 대규모로 모일 수 없다는 판단에서 잠정중단을 결정했다"면서도 “검찰이 말도 안 되게 조국 장관을 기소한다면 곧바로 다시 모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우리공화당과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도 같은 날 서초동에서 맞불 집회를 연다. 우리공화당은 낮 12시 30분부터 두 시간 가량 서울역광장에서 1부 집회를 진행한 뒤 오후 4시부터 서울성모병원과 누에다리 사이로 이동해 '조국 구속 태극기 집회'를 이어간다. 우리공화당은 10만~20만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자유연대는 오후 5시 서울 서초경찰서 인근에서 '조국 구속, 문재인 퇴진 요구 결사항전 맞불집회'를 준비하고 있다. 집회 신고 인원은 1만명, 예상 참가 인원은 2만명이다.

서울경찰청은 정오부터 오후 10시까지 서초대로와 반포대로를 순차적으로 통제할 계획이다. 일부 시위대는 오후 5시부터 서울성모병원 교차로에서 반포대교 남단까지 행진을 할 예정이라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