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위병 자처, 잘못된 길로 몰아… 문재인 정권 비극으로 끝날 것” 
이언주 무소속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검찰과 언론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맹비난했다.

이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려 “이런 사람이 노무현재단 이사장이라니. 만일 노무현 대통령이 살아계셨다면 조국 사태를 이렇게 방치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어째서 노 대통령을 내세워 자기정치를 하느냐. 도대체 무엇이 그분의 정신이었겠냐”면서 “인간적으로 노 대통령의 솔직함과 담대함을 좋아했는데 정작 그 분의 정신은 팽개친 채 국민들의 감정을 자신들 권력 잡고 특권 누리는데 악용하는 참으로 나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특히 유 이사장을 겨냥해 “이 분은 갈수록 양심이 유체이탈되고 있다. 그만큼 조국으로 대변되는 이익의 카르텔이 강력한가 보다”면서 “그들은 과거 노 대통령을 몰아붙여 망쳤던 것처럼 지금도 문 대통령을 망칠 거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생각해보면 과거에도 노 대통령이 양심과 국익에 충실한 결정을 하면 당신들은 대통령을 비난하거나 외면했다”며 “어떻게 보면 자기 아집과 독선, 운동권식 선민의식에 빠져 국민통합이나 국익 등 국정의 무게를 이해하지 못한 채 대통령을 몰아세워 어렵게 만들어놓고 나중에 돌아가시고 나서는 그 정치적 자산을 자기들 걸로 만드는데 혈안이 된 거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어 이 의원은 “스스로 문재인 정권의 홍위병을 자처하며 정권을 잘못된 방향으로 몰면서 다른 선택의 길, 국가와 국민을 위한 올바른 길을 차단하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권은 결국 실패할 거고 국민들로부터 버림받을 거고 비극으로 끝날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국민 여러분, 우리 언제까지 이래야 합니까? 더 이상 속지 맙시다”라고 글을 맺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 연일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이 의원은 전날에도 조 장관 동생의 영장 기각 사태를 ‘증거인멸 공화국’이라고 비유, “법무부 장관과 그를 비호하는 대통령과 여당, 그 패거리인 중심을 잃은 정치 판사들, 권력의 정점에 앉은 자들의 추악한 민낯을 국민들은 봤다”면서 “이게 나라냐? 갈수록 악화되는 우리나라의 현실에 국민들은 절망한다”고 일갈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