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연합뉴스

전직 정치인 등에게 고액의 자문료를 주고 경영고문으로 위촉해 로비에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황창규 KT 회장이 11일 경찰에 비공개 출석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 및 뇌물 등 혐의로 황 회장을 소환 조사했다. 경찰은 황 회장을 상대로 경영고문을 위촉한 경위와 이들의 역할에 대해 캐물었다.

경찰은 이날 황 회장 소환 일정을 별도로 공개하지 않았고, 황 회장은 이날 아침 7시 10분쯤 자진출석했다. 이 때문에 소환과 관련된 별도의 포토라인은 만들어지지 않았다. 최근 검찰개혁 방안 중 하나로 공개소환이 폐지되면서 경찰도 자연스럽게 이 같은 방식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3월 KT 새 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 등은 황 회장을 수사해달라고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14명을 경영고문에 앉혀 20여억원의 돈은 지급했고, 이는 부적절한 로비를 위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사건을 경찰에 내려 보냈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지난 7월 KT 분당본사,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고문으로 선임됐던 인사들과 황 회장의 측근인 김인회 경영기획부문장(사장), 구현모 C&M(커스터머앤드미디어)부문장(사장)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