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컬버(오른쪽애서 두 번째) 스타벅스 글로벌 총괄 사장 10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스타벅스 코리아 리더십 컨퍼런스'에서 커뮤니티 스토어 2호점 계획을 공개한 뒤 송호섭(오른쪽 세 번째)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대표에게 커뮤니티 스토어를 상징하는 녹색 앞치마를 전달하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내년 상반기에 한국에서 두 번째 커뮤니티 스토어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커뮤니티 스토어는 전 세계 80개국의 스타벅스 중 한국과 미국, 태국에서만 운영 중인 매장 수익 기부형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스타벅스는 지역사회 비영리 단체 등과 협력을 통해 커뮤니티 스토어 수익의 일부를 환원하고 있다. 한국의 커뮤니티 스토어 1호점은 지난 2014년 대학로에 문을 열었다. 고객이 한 품목을 구매할 때 마다 300원씩 적립해 누적 적립 금액이 약 10억원에 달한다. 이 적립금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뽑은 청년인재 50명을 위한 양성 프로그램에 사용하고 있다.

2014년 대학로에 문을 연 한국의 커뮤니티 스토어 1호점 내부 모습.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한국의 커뮤니티 스토어 2호점 발표는 이날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스타벅스 코리아 리더십 컨퍼런스’ 행사에 방문한 존 컬버 스타벅스 글로벌 총괄 사장이 직접 했다. 스타벅스 코리아 리더십 컨퍼런스는 3~4년에 한 번씩 전국 모든 매장의 점장들을 초청해 진행하는 파트너 모임 회의다.

예고 없이 등장한 존 컬버 글로벌 사장은 “내년에 커뮤니티 스토어 2호점을 오픈하고 향후에도 이와 같은 수익기부형 매장을 한국 내에서 계속해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공개했다.

그는 “지난 약 50년간 스타벅스는 우리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의 긍정적인 변화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 믿어 왔고 책임을 다 하기 위해 지금까지 노력해 왔다”며 “스타벅스가 지역사회에 대한 책임과 지원을 앞으로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는 상징적인 메시지를 오늘 이 자리에서 전하게 돼 영광”이라고 전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