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 KT플라자 광화문점에서 한 고객이 스마트폰을 이용하고 있다. 뉴스1
Korea sells 5G technologies to Japan
국내 기업들, 일본에 5G 기술 수출한다

SK Telecom, KT and LG Uplus are set to export their fifth-generation (5G) network technologies and content to Japan and other countries, shattering the perception that the telecommunications industry is typically a sector only for the domestic market, industry officials said Thursday.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5세대(5G) 네트워크 기술 및 콘텐츠를 일본 등 해외로 수출할 예정으로, 국내 통신산업이 내수 시장만을 바라본다는 인식이 깨지고 있다고 통신 업계 관계자가 목요일 밝혔다.

Since the three mobile carriers launched the world's first commercial 5G networks in early April, they have conducted talks on business partnerships and cooperation with various telecom companies around the world that are seeking to benchmark the success of the Korean companies.

이동통신 3사는 4월 초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국내에서 상용화했고, 이후 한국 기업의 성공을 벤치마킹하려는 전 세계 여러 통신사들과 사업 제휴 및 협력에 관한 논의를 진행해왔다.

SK Telecom has become the first telecom company here to produce tangible results, signing an export contract with a Japanese mobile carrier.

SK텔레콤은 일본 이동통신사와 수출계약을 체결하며 국내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낸 첫 통신사가 됐다.

"SK telecom recently signed a contract with Rakuten Mobile, the fourth-largest mobile carrier in Japan, to export its 5G network technologies," an industry official familiar with the issue said.

정통한 업계 관계자는 "SK텔레콤은 최근 일본 4위 이동통신사인 라쿠텐모바일과 5G 네트워크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Under the contract, SK Telecom will transfer its technologies of designing 5G networks and optimizing communication quality. "We cannot confirm the contract," an SK Telecom official said.

이번 계약에 따라 SK텔레콤은 5G 네트워크 설계와 통신 품질 최적화 기술을 이전하게 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계약 내용을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Rakuten Mobile and other Japanese telecom companies such as NTT Docomo and KDDI are pushing to commercialize 5G network services ahead of next year's Tokyo Olympic Games, planning to invest about 3 trillion yen ($28 billion) over the next five years.

라쿠텐모바일과 NTT 도코모, KDDI 등 일본 통신업체들은 내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5G 네트워크 서비스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어 향후 5년간 약 3조엔(280억 달러)을 투자할 계획이다.

This is raising the likelihood of Korean telecom companies signing additional export contracts.

이에 따라 국내 통신사들이 추가적인 수출계약을 체결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For its part, Samsung Electronics has already agreed with KDDI to supply network equipment, with industry officials estimating the contract value at about $2 billion.

삼성전자는 이미 KDDI와 네트워크 장비 공급에 합의했으며 업계 관계자들은 계약가를 약 20억 달러로 추산하고 있다.

LG Uplus has also been speeding up its efforts to export its 5G technologies and content.

LG유플러스도 5G 기술과 콘텐츠 수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The company set up a 20-member taskforce under the direct control of its CEO, which is fully in charge of exports of the firm's core 5G services as well as augmented and virtual reality content.

LG유플러스는 CEO 직속의 20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팀을 꾸렸는데, 이 팀은 증강현실 콘텐츠와 가상현실 콘텐츠는 물론 핵심 5G 서비스 수출을 전담하고 있다.

LG Uplus CEO Ha Hyun-hwoi said during a visit to Silicon Valley, Sept. 27, "We will begin to export 5G content and technologies within the year," noting that about 20 telecom companies from the United States, Europe, China and Japan have visited LG Uplus sites as commercial 5G services are about to be offered in more countries.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지난달 27일 실리콘밸리를 방문한 자리에서, 올해 안에 5G 콘텐츠와 기술 수출을 시작할 것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나라가 5G 상용화를 시작하는 만큼 미국, 유럽, 중국, 일본의 20여 개 통신사가 LG유플러스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Ha said it was premature to talk about names of contract partners as details have yet to be concluded, adding: "The work is well underway."

하 부회장은 아직 구체적인 내용이 정리되지 않아 계약 파트너사의 이름을 거론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작업은 잘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There will be more opportunities next year as an increasing number of telecom companies around the world are planning to commercialize 5G networks," he said.

그는 "전 세계 통신사들이 5G 상용화를 계획하고 있어 내년에는 더 많은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KT has also engaged in various exchanges and cooperation with overseas companies.

KT도 해외 기업들과도 다양한 교류 및 협력을 지속해오고 있다.

In May, key executives of MTS, Russia's leading telecommunications operator and digital services provider, visited KT headquarters in Seoul to check out KT's 5G-powered future businesses, such as smart homes, and discuss cooperation.

5월에는 러시아 최대 통신기업인 모바일텔레시스템즈(MTS)의 핵심 임원들이 KT 서울 본사를 방문해 스마트홈 등 KT의 5G 중심 미래사업을 점검하고 협력을 논의했다.

The board of directors and executives from Vietnam Post and Telecommunications (VNPT) visited KT, March 14, to benchmark the firm's major 5G sites, including its 5G Open Lab in which KT collaborates with partners to develop services, according to KT.

베트남국영통신사 VNPT 임원들과 실무진도 지난 3월 14일 KT 벤치마킹을 위해, KT가 여러 파트너사들과 함께 5G 서비스를 연구개발하는 5G 오픈랩 등 회사의 주요 시설들을 탐방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m.koreatimes.co.kr/weekly.ht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