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3일째인 9일 오후 1시 노사 임단협 합의
서울교통공사 9호선 운영부문 노동조합이 파업에 돌입한 7일 오전 시민들이 노량진역에서 9호선 지하철을 이용하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이한호 기자

서울 지하철 9호선 2·3단계(언주역∼중앙보훈병원역)를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9호선 운영부문의 파업이 이틀 만에 노사합의 체결로 종료됐다.

9호선 운영부문은 노조(서울메트로9호선지부)와 9일 오후 1시 2019년 임금협상을 최종 타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후 1시를 기해 지난 7일부터 시행됐던 비상수송대책이 전면 해제되면서 9호선 2·3단계 구간은 현재 평소와 같이 정상 운행 중이다.

노조는 지난 4개월 동안 사측과 교섭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해 7일 오전 5시부터 9일까지 사흘간 파업에 돌입했다. 그러나 사측의 대체 인력 투입으로 파업 기간 별다른 운행 차질은 빚어지지 않았다.

노사는 파업 이후에도 교섭을 이어오다 3일차인 이날 오전 10시부터 제18차 임금 및 단체교섭 협상을 벌인 결과 합의점에 도달했다. 주요 합의 내용은 △올해 기본급 5.7% 인상 △3개월 단위의 탄력적 근무제 △근무환경 개선 등이다. 박찬명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장은 “시민 여러분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지하철 9호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사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성재 기자 pass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