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농장 내부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국내 야생멧돼지와 접경 지역 하천수 등에 대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오염 여부를 조사한 결과, 지난 3일 확진 판정을 받은 비무장지대(DMZ) 내 멧돼지 1마리를 제외하고 8일까지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9일 밝혔다.

과학원은 야생멧돼지의 경우 신고된 폐사체, 포획 또는 수렵한 개체를 대상으로 감염여부를 분석하고 있으며, 올 10월부터는 멧돼지 분변도 채집해 분석하고 있다. 과학원이 지난해 1월부터 전국적으로 1,157건을 분석한 결과, DMZ 철책의 남쪽 지역에서 확보된 어떤 시료에서도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특히 DMZ 내에서 ASF 바이러스가 확인된 3일 이후 접경 지역에서 총 10건(신고 폐사체 8건 포함)의 멧돼지 시료와 8개 분변시료를 확보해 분석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발생 농가 주변 하천 조사(9.18~9.26)와 접경지역 하천 1차 조사(9.23~25)의 경우에는 물시료만 분석했으나, 2차 조사(10.4~10.6)에서는 하천토양도 조사하고, 국방부와 협조해 북한에서 바로 유입되는 지천까지 조사 지점을 확대했다. 세부적으로 2차 조사는 북한에서 직접 유입되는 지천과 임진강 및 한탄강 본류, 한강하구(김포, 강화) 등 34개 지점의 물시료와 하천토양을 조사했는데, 어떤 지점에서도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그러나 “현재까지 조사 결과로 국내 야생멧돼지나 접경지 하천수가 바이러스에 오염되지 않았다고 단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야생멧돼지에 대한 질병 예찰을 강화해 더 많은 시료를 확보하고, 접경지역 하천수 등에 대한 조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