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일본에서 두 달 만에 전시 재개… 30명 입장에 700여명 몰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소녀상’ 일본에서 두 달 만에 전시 재개… 30명 입장에 700여명 몰려

입력
2019.10.08 17:13
0 0
지난 8월 3일 일본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 8층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손에 ‘표현의 부자유전’ 팸플릿이 들려있다. 소녀상은 8일부터 두 달여 만에 전시가 재개돼 일반인 관객을 만나고 있다. 나고야=AP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아이치현(愛知) 트리엔날레에 출품된 ‘평화의 소녀상’이 8일 전시 중단 두 달여 만에 다시 관객들과 마주했다. 전시 재개 첫날 소녀상 전시를 보기 위해 1,000여명이 몰리는 등 성황을 이뤘다. 소녀상은 일본 정부의 보조금 지원 중단 압력과 극우세력의 테러 협박 등으로 지난 8월 3일 전시가 중단된 바 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 실행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10분부터 나고야(名古屋)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에서 소녀상이 출품된 기획전인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를 재개했다. 트리엔날레는 오는 14일 폐막하는 만큼 소녀상이 일본의 관람객과 만날 수 있는 기간은 1주일뿐이다.

8월 1일 트리엔날레 개막과 함께 일반에 공개됐지만 주최 측에 대한 극우세력들의 테러 협박이 잇따르면서 트리엔날레 실행위원장인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는 안전을 이유로 사흘 만에 전시 중단을 전격 발표했다. 이에 대해 일본 예술계와 헌법학계 등에서는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사실상의 검열이라고 반발하면서 논란이 지속됐다. 전시 중단에 반발해 출품된 작품을 전시에서 제외해 달라는 작가들이 잇따르면서 기획전 외의 다른 전시에도 영향을 주기도 했다. 이번 소녀상 전시 재개로 함께 전시 중단을 선언한 다른 작품들도 전시가 재개됐다.

트리엔날레 측과 기획전 실행위원회는 전시 재개에 합의했지만, 관람은 사전 신청을 통해 추첨에서 뽑힌 일부 관객들을 대상으로만 진행됐다. 안전 유지를 위해 1회 30명씩 추첨으로 선정된 관람객들이 사전 교육을 받고 가이드와 함께 관람할 수 있으며, 전시 작품의 동영상 촬영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사진과 동영상 유포가 금지됐다. 트리엔날레와 기획전 실행위 측은 금속탐지기를 사용한 검사를 진행하는 등 경비 강화에도 만전을 기했다. 이날 1차 추첨에는 오전 11시부터 709명이 행렬을 이뤄 응모했고 2차 추첨에는 649명이 응모하는 등 시민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보도했다. 이날 관람은 추첨을 통해 총 2회(오후 2시 10분과 오후 4시 20분)에 걸쳐 60명만 가능했다. 8일 하룻동안 전시 관람을 원했던 시민은 어림잡아 1,000명을 훌쩍 넘긴 셈이다.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재개된 8일 일본 나고야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의 아이치트리엔날레 전시장에서 주최 측이 관람객들을 상대로 소지품 검사를 하고 있다. 나고야=연합뉴스

그러나 제한된 전시 재개에도 극우세력들의 반발은 계속되고 있다. 개막 때부터 소녀상 전시를 반대한 가와무라 다카시(河村たかし) 나고야 시장은 30여명의 지지자들과 함께 이날 전시장소인 아이치예술센터와 아이치현청 앞에서 항의 시위를 벌였다. 그는 “아이치현과 나고야시가 주최하고 있는 장소에서 전시를 한다면 (그 내용을) 현과 시가 인정하는 것이 된다”며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을 빌린 폭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나고야시가 부담하는 트리엔날레 개최 비용 3,380만엔(약 3억7,680만원)을 지급하지 않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