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자료사진.

올해 주시경학술상 수상자로 이현복(83ㆍ사진) 서울대 언어학과 명예교수를 선정했다고 한글학회가 8일 밝혔다. 한국언어학회장과 한일비교언어학회장을 지낸 이 교수는 한국어 발음과 언어학을 꾸준히 연구하고 한글을 외국에 알리는 데 기여했다. 국어운동 공로 표창은 박현국 일본 류코쿠대 교수, 강준철 우리말글사랑행동본부 명예회장, 김정희 문화일보 교열팀장, 조장희 신일중 교사가 받는다. 시상식은 한글날인 9일 오전11시 서울 종로구 서울회관 강당에서 열린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