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론디 10월 11일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블론디 10월 11일자

입력
2019.10.10 20:00
0 0

와, 신발 멋지네요, 여보!

고마워요! 퇴근하고 오다가 이 녀석들 세일하는 걸 봤어요.

5분후, 그 가게에서 내가 이 신발을 신고 나오고 있더라고요.

우리 남편은 신발 사는 것도 정말 후다닥 해.

네가 믿을지 모르겠지만, 허브는 5분이면 가게에 들어가서 새 신발 사가지고 나온다니까.

To Blondie and Tootsie who like to spend long hours shopping, such quick shopping decisions must seem unbelievable!

공을 들이고, 고민하며 쇼핑을 하는 블론디와 툿시에게 이런 식의 후다닥 하는 쇼핑 방식은 믿기조차 어려운가 봅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