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 의원, SNS에 사진 게시한 뒤 오류 지적에 해명 없이 삭제ㆍ변경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코레일과 한국철도시설공단 등 8개 기관 국정감사가 열린 대전 코레일 본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서초동 촛불집회 참석 인원이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하기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진을 올린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누리꾼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민 의원이 근거로 제시한 사진 3장이 모두 서초동 집회와 관련 없는 사진이거나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지면서다.

앞서 민 의원은 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집회에 모인 군중을 찍은 사진 3장을 게시한 뒤 “참석 인원을 부풀리려고 사진을 조작했군요, 무서운 사람들입니다”라고 소개했다. 지난 5일 열린 서초동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겨냥, 참석 인원 조작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민경욱 의원이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삭제한 게시물.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하지만 해당 사진들은 서초동 촛불집회와는 무관한 것으로 드러났다. 민 의원이 올린 첫 번째 사진은 2012년 12월 17일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조선·중앙·동아일보에 실은 광고 사진으로, 당시 유세 참여 인파를 촘촘하게 보이게 하기 위해 조작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두 번째 사진 역시 자유한국당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등이 지난 3일 광화문광장에서 개최한 집회 사진으로 확인됐다. 이 사진은 연합뉴스가 촬영해 각 언론사에 배포한 사진으로, 같은 이미지가 반복돼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연합뉴스는 당시 송고 시스템 이상으로 인해 사진의 아랫부분 일부가 중복됐다고 해명했다.

결국 민 의원은 자신의 소속 당이 주최한 유세와 집회 현장 관련 ‘오류 사진’을 근거로 서초동 집회 인원 조작설을 제기한 셈이 됐다.

민 의원이 세 번째로 올린 사진은 보수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베’에 올라온 게시물을 캡처한 사진이었다. 이 사진은 바닥에 구명조끼와 촛불을 놓고 풍선을 매달아 놓은 장면이 담겨 있다. 2017년 3월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세월호 희생자 추모 집회 당시 모습으로, 이 역시 서초동 집회와 직접적 관련이 없었다.

3장의 사진을 올린 게시물에 오류를 지적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폭주하자 민 의원은 문제의 글을 삭제한 뒤 세 번째 사진인 세월호 희생자 추모 집회 사진만 붙여 새 게시물을 올렸다. 이 과정에서 해명이나 설명은 없었다. 민 의원은 오히려 새 게시물에 “띄엄띄엄 낮고 빈자리에 촛불 켜놓고, 풍선 달아놓고, 한 사람이 촛불 두 개씩 들고… 프로시위꾼들의 대표적인 참가 인원 부풀리기 장난질”이라며 “밤에는 순식간에 참가 인원을 두 세 배 늘릴 수 있다”고 설명을 덧붙여 기존 주장을 되풀이 했다. 해당 게시물에도 수십개의 비난성 댓글이 달렸다. 한 페이스북 이용자(d*****)는 “언론인 출신인데 팩트체크도 없이 사람들을 선동하고 있다. 잘못은 사과를 하든지, 떳떳하다면 반박을 해달라”고 요구했고, 다른 이용자(남*****)도 “국회의원이 나서서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걸로 모자라 세월호 희생자들을 또 한번 모욕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문제 게시물에 대한 게시와 삭제를 반복하는 동안 비판과 해명 요구가 빗발쳤지만 7일 오후까지 민 의원의 직접 언급이나 사과는 없었다. 민 의원실 관계자는 "우리들이 해명하기는 어렵고 의원과 직접 통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본보는 민 의원의 해명을 듣기 위해 직접 연락을 취했지만 답이 없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