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지지’ 공지영, 이번엔 “윤석열 파면하라” SNS 저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국 지지’ 공지영, 이번엔 “윤석열 파면하라” SNS 저격

입력
2019.10.07 14:46
0 0

 검찰 수사 비판 이어 ‘윤석열 파면’ 주장 

공지영 작가. 한국일보 자료사진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주변 수사를 비판해온 소설가 공지영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맹비난하며 파면을 요구했다.

공 작가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석열은 파면돼야 한다. 그것이 권력의 핵심부에 있는 국민의 명령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먼저 “검찰 개혁하자는 약속을 받고 윤석열을 총장에 임명했고, 그 개혁을 조국과 하라고 팀을 짜줬다”며 “그런데 팀을 짜주자 임명권자가 정해준 상관이 맘에 들지 않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상식적인 사람은 자기가 사표를 내지만 윤석열은 상관의 정치적 문제와 의혹들을 범죄적 문제로 치환시켜 제 상관을 의혹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털고 두들겨 패고 아내와 아이들, 노모와 동생, 동생의 전처, 오촌 조카까지 온 나라 앞에 세워 망신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 작가는 그러면서 “살아있는 권력이라도 수사하라고 했지, 살아있는 권력 중 자기가 마음에 안 드는 사람과 그 가족을 수사하라고 했나”라고 묻고 “한 가정을 덫에 몰아 넣고 쥐 잡듯 하고 있는 걸 우리 국민에게 두 달 넘게 보여주고, 더 화가 나는 건 그러고도 결정적으로 아무것도 찾아내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래서 몇 백만이 내 돈 써가며 거리로 나온 것이다”고 했다.

그는 글의 말미에 윤 총장 파면을 주장한 뒤 ‘#윤석열을파면하라’는 해시태그를 붙였다. 그는 이 글과 함께 한 누리꾼이 소설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서초동 십자가 촛불집회’ 사진 등 지난 5일 서초동에서 열린 촛불집회 사진을 다수 올렸다.

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캡처

공 작가는 전날인 6일에도 페이스북에 윤 총장을 비판한 김기창 고려대 로스쿨 교수를 옹호하는 글을 남겼다. 그는 김 교수가 SNS에 올린 글을 인용, “‘왜 하필 조국이어야 하냐?’라며 짐짓 고상한 척, 자신은 남들보다 더 우아하다는 듯 폼 잡고 이야기하는 분들이 있습니다”라며 “왜 하필 그 딸을, 그 아들을, 그 부인을, 그 동생을, 그 동생의 이혼한 전 아내를 괴롭히나요? 조국 스스로는 아무리 파봐도 나올 게 없어서 그런가요?”라고 썼다. 공 작가는 이에 대해 부연을 하지는 않았지만 글 전체를 공유하면서 동의의 뜻을 나타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