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론디 10월 8일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블론디 10월 8일자

입력
2019.10.07 20:00
0 0

맨날 농담만 해서 짜증나는 그 웨이터는 어떻게 되었어요?

결국은 유명한 코미디언이 되겠다는 꿈을 접었어요.

그 사람은 걱정 안 해도 돼요, 그래도.

이 식당의 주인이거든요.

No wonder the waiter was throwing jokes at the customers all the time! For him, it’s no big loss not being able to work as a waiter or a comedian!

그 웨이터가 손님들에게 마음 놓고 농담을 했던 이유가 있었군요! 웨이터나 코미디언으로 일하지 못 하더라도 믿는 구석이 있었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