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미국이 스웨덴 스톡홀름 인근에서 연 비핵화 실무협상이 결국 결렬된 가운데 5일 스웨덴 주재 북한대사관 정문에서 북측 대표인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미국을 비난하는 성명을 낭독하고 있다.

스톡홀름=박지연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