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산사태 3번째 매몰자, 노부부 중 아내로 확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부산 산사태 3번째 매몰자, 노부부 중 아내로 확인

입력
2019.10.04 15:22
0 0
3일 오후 부산 사하구 구평동의 한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 토사가 쏟아지면서 주택 1채와 식당 1개동 등을 덮쳐 4명이 매몰돼 소방대원과 군 장병 등이 굴착기 등 중장비를 동원해 토사 제거와 함께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부산 사하구 구평동 산사태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세 번째 매몰자는 노부부 중 아내인 성모(70)씨로 확인됐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4일 오전 11시 5분쯤 산사태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세 번째 매몰자의 신원을 파악한 결과, 성씨로 확인됐다고 4일 밝혔다.

이로써 사망이 확인된 매몰자는 3명으로 늘었다. 나머지 실종자 1명은 권모씨의 아들(48)뿐이다.

경찰과 소방은 3일 아버지 권(75)씨와 식당 주인 배모(65ㆍ여)씨를 수습했다. 군ㆍ경찰ㆍ소방당국은 중장비와 1,000여명의 인원을 투입, 마지막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사고는 태풍 ‘미탁’이 소멸한 이후인 3일 오전 9시 5분쯤에 부산 사하구 한 공장 뒤편 야산에서 발생했다. 산 정상의 토사와 매립토가 인근 주택과 식당을 2곳을 덮치면서 배씨와 권씨 일가족 등 모두 4명이 매몰됐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