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KBL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미디어데이 행사. 연합뉴스

‘에어컨리그’를 끝낸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막을 올린다. 공식 개막전은 5일 오후 3시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리는 울산 현대모비스-인천 전자랜드의 경기다. 정규리그는 10개 팀이 6라운드에 걸쳐 팀당 54경기씩, 총 270경기를 치르며 플레이오프는 내년 4월부터 열린다.

매 시즌 규정을 바꿔 농구팬들에게 혼란을 가중시켰던 KBL(한국농구연맹)은 이번 시즌엔 변화보다 안정을 택했다. 몇 가지 긍정적인 변수는 있다. 우선 지난 시즌 도마 위에 올랐던 단신 186㎝ 이하, 장신 200㎝ 이하였던 키 제한이 폐지됐다. 이에 따라 10개 팀에서 뛸 외국인선수 20명 가운데 무려 12명이 ‘새 얼굴’로 채워졌다. 2m가 넘는 선수들이 즐비하다. 아울러 외국인선수가 출전할 수 있는 쿼터가 지난 시즌 6쿼터에서 올 시즌 4쿼터로 줄어 국내 선수의 비중이 커졌다. 지난 시즌에는 1~3쿼터 중 2개 쿼터에서 외국인 선수 2명을 동시에 기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번 시즌부터는 모든 쿼터에 1명의 외국인 선수만 코트에 설 수 있다.

또 이번 시즌부터는 파울을 유도하거나 과도한 몸동작으로 심판과 팬을 속이는 행위를 한 선수들의 명단을 공개하기로 했다. KBL은 4일 “선수들의 경각심을 일깨우고 더 공정하고 명확한 경기 운영을 하기 위해 이번 시즌부터 페이크 파울 명단 및 해당 영상을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심판위원회를 통해 페이크 파울로 결정된 플레이는 매 라운드 종료 후 명단과 함께 영상을 KBL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페이크 파울은 1회 적발 시 경고, 2∼3회 벌금 20만원, 4∼5회 30만원, 6∼7회 50만원, 8∼10회 70만원, 11회 이상 100만원을 부과한다.

이번 시즌에는 화~목요일에 각 1경기씩 개최되고 금요일에는 2경기가 열린다. 주말에는 토요일 3경기, 일요일 4경기가 펼쳐진다. KBL은 지난 시즌 오후 7시 30분으로 늦췄던 평일 경기 시작 시간을 올 시즌 다시 오후 7시로 되돌렸다. 주말에는 오후 3시와 5시로 나눠 경기를 시작한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