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산사태 현장 밤샘 수색, 실종자 2명 못 찾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부산 산사태 현장 밤샘 수색, 실종자 2명 못 찾아

입력
2019.10.04 08:55
0 0
3일 오후 부산 사하구 구평동의 한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 토사가 쏟아지면서 주택 1채와 식당 1개동 등을 덮쳐 4명이 매몰돼 소방대원과 군 장병 등이 굴착기 등 중장비를 동원해 토사 제거와 함께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부산 산사태 현장에서 야간 수색작업이 이어졌으나 추가 실종자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4일 오전 6시 40분 기준 발견된 사망자는 식당 주인 배모(65ㆍ여)씨와 일가족 중 노부부 남편인 권모(75)씨 등 2명이라고 밝혔다.

나머지 실종자 2명은 권씨 아내 성모(70)씨와 아들(48)이다. 권씨는 매몰된 주택에서 이들 모자와 함께 살았다.

군ㆍ경찰ㆍ소방당국은 밤새 현장에 굴착기 5대를 투입, 수색작업을 벌였다. 3교대로 이뤄진 수색에는 소방대원 등 1,000여명이 투입됐다.

이번 사고는 태풍 ‘미탁’이 소멸한 이후인 전날 오전 9시 5분에 사하구 구평동 한 공장 뒤편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 토사가 인근 주택과 식당 등 2곳을 덮치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배씨와 권씨 일가족 등 모두 4명이 실종된 것으로 파악됐다.

관계 기관은 사고 이틀째를 맞아 나머지 실종자 수색과 함께 사고 원인 파악에 주력할 계획이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