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방부, 예산 확보 못해 장병 3명 중 1명만 전투용 안경 보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단독] 국방부, 예산 확보 못해 장병 3명 중 1명만 전투용 안경 보급

입력
2019.10.01 17:43
0 0

개인적 특성 반영 안하고 부대피복으로 관리해 부대원들이 돌려써

군 당국이 예산을 확보하지 못해 자외선을 차단하고 각종 비산물(飛散物)로부터 군 장병들의 눈을 보호하기 위해 도입한 전투용 안경을 내년에 장병 3명 중 1명꼴로만 지급해야 하는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게다가 장병별로 시력 등이 다른데도 군은 개인별 특성이 반영되지 않는 부대피복으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방부는 2020년 전투용 안경 보급 사업에 23억2,600만원을 배정했다. 이는 내년 입소 예정인 23만9,007명의 3분의 1(33%)에게 지급할 수 있는 액수다.

당초 군은 일반전초(GOP)나 감시소초(GP), 해안ㆍ강안 부대 등 특정 임무를 수행하는 장병을 제외한 대부분의 장병들이 안구에 대한 보호장구 없이 자외선 및 비산물에 노출돼 임무를 수행하고 있어, 전투용 안경을 전 장병 대상으로 확대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예산 조정 과정에서 기획재정부의 심의로 3년에 걸쳐 해당 물량을 확보하기로 일정을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에서 보급하는 전투용 안경은 폴리카보네이트 등을 소재로 해서 미국공업표준규격(ANSIㆍAmerican National Standards Institute)에서 0.25인치(0.635㎝) 강철 구슬을 76.2㎧로 발사했을 때 안구를 보호할 수 있는 수준이고, 자외선을 99% 이상 차단할 수 있다. 조달 가격은 2만9,200원에 불과하다. 국방부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2018년말 기준 19만550개를 보유하고 있고, 올해 8만2,728개를 조달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전투용 안경을 일반 병참물자로 관리하다가 내년부터 부대피복으로 분류하기로 했다. 안경 특성상 시력 등 개인적 특성이 반영되지 않아 부대 내에서 돌려 쓰고 물려 쓰게 된 셈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우선 신병들에게 우선 보급하고, 개인피복으로 전환해 순차적으로 전 장병에게 지급하겠다”고 설명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