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장 보기 무서운데, 물가는 마이너스라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 장 보기 무서운데, 물가는 마이너스라고?

입력
2019.10.01 18:53
0 0

통계청이 1일 발표한 9월 소비자물가동향. 지난 달 물가가 작년 같은 달보다 0.4%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역사상 유례없는 ‘마이너스 물가‘ 시대가 된 것이다.

저성장에 저물가까지 겹치면 인플레이션보다 무섭다는 디플레이션이 올 수 있다지만, 소비자들 입장에선 당장 물가가 떨어진다는 소식 자체는 ‘굿 뉴스’일 수밖에 없다.

그런데, 지표는 현실과 한참 괴리가 있다. 장바구니를 든 소비자들은 ‘마이너스 물가’를 전혀 체감하지 못한다. “모든 가격이 다 오르는데 마이너스는 무슨 마이너스냐“고 울상이다. 경기 둔화로 지갑이 얇아진 탓에 같은 가격도 더 비싸게 느껴지는 것도 있을 테고, 지표가 현실 물가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측면도 있을 터. 서울 시내 대형마트를 찾아 소비자들의 얘기를 들어봤다.

김용식 PD yskit@hankookilbo.com

노희진 인턴PD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