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시종일관 무시했다. 조 장관에게 ‘장관’ 호칭 대신 ‘교수’,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을 썼다. 마지막 질의자인 곽상도 의원이 “법무부 관계자”라고 말하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결국 발끈한 듯 제지에 나섰다.

곽 의원은 이날 오후 “(조 장관은) 자신의 주거지까지 압수수색을 당했을 뿐만 아니라 자녀 두 명 모두 검찰의 소환 수사를 받았고, 부인 정경심 교수는 공개 소환될 예정”이라며 “피의자 조국이 장관직을 계속 하는 것은 장관 업무와 수사 사이에 직무 관련성이 있어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에게 “법무부 관계자 나와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야당 의원들의 일관된 ‘장관 호칭 생략’에도 지켜만 봤던 문 의장은 “곽 의원, 법무부 관계자라고 했느냐”라고 물으며 국무위원석을 향해 “여기 법무부 관계자 있느냐”라고 했다. 문 의장은 “의결된 대상은 법무부 장관”이라고 덧붙이며 조 장관에게 나와달라 했다.

여야 의원들 사이에선 고성이 오갔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장관님 나오지 마세요!” “뭐에요, 도대체!”라고 소리쳤다. 전희경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에게 “본인 부르는지 몰라서 앉아 있습니까”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