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나비 한 마리가 서초동 공원에 쑥부쟁이에 앉아 점심 식사를 기다리고 있다.

서초동 주택가 근린공원에서 호랑나비가 쑥부쟁이에 앉아 점심 식사를 기다리고 있다. 나비가 이 꽃 저 꽃으로 옮겨 다니며 꿀을 섭취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레 수분이 이루어진다. 꽃과 나비가 사이좋게 공존하는 저 모습이 인간들에게 공멸이 아닌 공생의 지혜를 찾으라 일러주는 듯하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서초동 주택가 근린공원에서 호랑나비가 국화과 꽃의 한 종류인 쑥부쟁이에 앉아 점심 식사를 기다리고 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